2007년 가을.
잘려나간 손톱만큼이나 나랑 상관없는 계절.

예전엔 가슴으로 바람을 맞았는데
이젠 몸둥이로 맞는구나.

가을은 정말 좋아.. 라고 생각 했던
계절 멘트도 이젠 상투적으로 들려...

별 감흥도 놀랄일도 새로울 것도
기대도 설램도 외로움까지도 없는
2007년 가을.

나의 감정 세포들은
이미 겨울, 겨울잠에 들어갔나 보다.

2007년 가을...
춥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