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랜만에 심혈을 기울여 커밍순부터 오픈 경품광고까지
시리즈로 만들었는데 대표님께서 그닥 맘에 들어하시지 않았던
광고... 현지에서는 반응좋았건만... 흑흑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