처음엔 PB브랜드로써 홈포인트로 작명하여 로고를 진행했는데

나중에 매장오픈을 염두해서 브랜드화하자는 '명령'에

하우스 앤 조이로 이름지어 로고를 진행했다.